한국인이 높게나온 우울증 표현지수란?

 

 

 

 

 

 

OECD 국가중 자살률이 가장 높다고 알려져있습니다.

최근 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과 하버드 의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의

우울증환자 5천명정도를 대상으로한 비교 설문조사결과를 발표했다고합니다.

 

여기에서 우울증 표현지수라는 새로운 용어가 나오는데, 바로 우울증의 표현지수는

한국인의 높은 자살률과 연관이 있을수 있다는것이 결론.

 

삶의 질 척도에서 본 한국과 미국의 우울증 심각도는 한국이 39.15점 미국이 37.33점으로

큰차이가 나지 않았지만, 우울증 표현지수는 한국이 14.58점, 미국이 19.95점으로

30%정도의 차이가 확연히 드러난 것으로 나타납니다.

 

우울증 표현지수는 자기의 마음을 얼마나 표현하는 지수로 해석하면되며,

한국인은 자신이 정신적, 육체적으로 고통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표현하지 않는편이라

비슷한 환경에서의 우울증 환자라도 표현지수가 낮은 한국인은 주변에 알리지 않아

주변에서의 관심을 받지 못하거나, 치료의 시기를 놓치고 방치되는 경우가 많다는것으로 해석됩니다.

 

한이 많은 민족이라고 해야하나...

우리어머니 조차도 힘든일 있으시거나 아프거나 하셔도 주변사람들에게 정말 내색하나 안하는 분이신데...

적극 공감이 가네요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보린


티스토리 툴바